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소소한끼]집에서 즐기는 포차 닭똥집 볶음
    일상/맛과멋 2020. 7. 11. 11:03

    즐거운 토요일 주말 오늘은 오랜만에 집에서 포장마차 메뉴를 만들어보았다.
    먹어본 사람은 아는 그 맛, 마늘을 넣고 고추를 넣어 알싸하면서도 꼬들꼬들
    씹는 식감이 좋은 그 맛. 오늘 내가 만든 음식은 집에서 즐기는 포차 닭똥집 볶음이다.

     

     

     

     

    재료는 간단하다.
    재료 : 닭근위, 통마늘, 꽈리고추, 청양고추 1개, 맛소금, 참기름 1스푼, 후추 톡톡.
    *1인 가구 레시피이며 계량은 큰 숟가락 기준이다.

     

     

     

     

     

    마트에서 사 온 닭근위는 밀가루를 넣어 바득바득 손으로 앞뒤 깨끗이 씻어준 후
    밀가루 물이 나오지 않을 때까지 헹구어 준다.

     

     

     

     

     

    마늘은 편으로 썰어주고 꽈리고추는 엄지 한마디 크기로 잘라주며
    청양고추는 송송 썰어준다.

     

     

     

     

     

    냄비에 물을 올리고 끓으면 씻어놓은 닭근위를 넣고 먹다 남은 소주나 청주를 조금 붓고
    3분~5분 팔팔 끓여준다.

     

     

     

     

     

    삶은 닭근위는 건져내어 한입 크기로 썰어준다.
    *금방 삶은 물에서 꺼낸 닭근위는 뜨거울 수 있으니 주의하자.

     

     

     

     

     

    중불로 예열한 펜에 기름을 붓고 편 마늘을 넣고 볶아준다.

     

     

     

     

     

    마늘냄새가 올라오면 닭근위를 넣고 같이 볶아준다.

     

     

     

     

     

    닭근위가 노릇노릇 익어가면 썰어놓은 꽈리고추와 청양고추를 넣고 다시 볶아준다.

     

     

     

     

     

    불을 끄고 맛소금, 후추, 참기름을 넣고 잘 섞어준 후 접시에 담으면 완성이다.

     

     

     

     

     

    시식평 : 나가서 먹으면 만원에서 만 오천 원, 집에서 먹으면 삼천 원 그리고 양은 두배이다.
    오랜만에 먹은 닭똥집 볶음은 독특한 식감과 잘 익은 마늘 꽈리고추의 향, 매콤한 청양고추의
    맛이 어우러져 주말 간식으로 좋은 선택이었다.
    요즘 어딜 나가지도 누구를 만나지도 못하는 나날이어서 이렇게 집에서나마 밖에서
    먹을 수 있는 음식을 만들어 먹었는데 분위기도 나고 좋다. 소소하지만 이런 게 행복이 아닐까
    라는 생각이 또다시 든다.
    닭근위가 생각보다 싸고 양도 많아 한팩사서 반은 냉동실에 얼려놓았다. 다음에는 양념으로
    맛있게 해 먹을까 생각 중이다. 소소한 끼에 술안주라서 조금 우습지만 그래도 나는
    이런 음식도 가끔은 참 좋다. 식탁이 포차로 변하는 순간 오늘의 소소한 끼 방구석 포차는
    닭똥집 볶음으로 맛있게 성공이다.

     

    댓글 106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