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소소한끼] 중화 제육면
    일상/맛과멋 2020. 6. 24. 10:00

    요즘 백종원 선생님의 채널을 자주 본다.
    나처럼 혼자 밥 먹는 사람에게 더없이 좋은 요리를 선사해줘서 너무 좋다.
    오늘 내가 만든 요리는 백 선생님의 중화 제육면이다.

     

     

     

     

    재료는 간단하다.
    재료 : 칼국수 면, 미니 새송이버섯, 양파, 대파, 애호박.
    소스 : 돼지고기, 대파, 고추장 2스푼, 된장 반 스푼, 물 350ml, 다진 마늘 1스푼,
              설탕 반 스푼, 고춧가루 1스푼 반, 다시다 조금, 진간장 2스푼. 후추 톡톡.

     

     

     

     

     

    <소스 만들기>
    중불로 예열한 펜에 식용유를 넣고 대파를 넣은 후 파 기름을 내준다.

     

     

     

     

     

    파 기름 냄새가 올라오기 시작하면 갈아놓은 고기를 넣은 후 설탕도 같이 넣어 노릇노릇할 때까지
    풀어주며 볶아준다.

     

     

     

     

     

    간장은 태우듯이 바깥쪽으로 부어 간장 향을 내준 후 고기와 잘 섞어준다.

     

     

     

     

     

    잘 섞어진 재료에 고추장 된장, 다진 마늘을 넣고 잘 볶아준다.

     

     

     

     

     

    물을 붓고 후추와 다시다를 넣은 후 잘 섞어준다.

     

     

     

     

     

    고춧가루를 넣은 후 센 불에서 끓어오르게 하다가 중불 또는 중 약불로 낮추어
    저어가며 잘 졸여지도록 만들어 준다. 걸쭉하게 되었을 때 불을 끄면 된다.

     

     

     

     

     

    <중화 제육면 만들기>

    미니 새송이버섯은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주며, 애호박은 채 썰어준다.
    양파는 반달 모양으로 잘라주며 대파는 송송 썰어준다.

     

     

     

     

     

    중불로 예열한 펜에 기름을 두른 후 송송 자른 대파를 넣어주며 파 기름을 내준다.

     

     

     

     

     

    향이 어느 정도 올라올 때 밑 작업해놓은 새송이버섯과 애호박 양파를 넣고 볶아준다.

     

     

     

     

     

    기름에 한번 코팅된 야채에 만들어놓은 중화 제육면 양념장 소스를 넣고 잘 볶아주며 섞어주고
    불을 끄면 된다.
    *양념장이 되직하면 불을 낮추어 채집이 나오게 해 주는 게 좋으며, 채즙이 안 나오면
    물을 조금 넣어도 된다.

     

     

     

     

     

    냄비에 물이 끓으면 칼국수 면을 넣고 잘 삶아준다.

     

     

     

     

     

    면이 익은 게 확인이 되면 찬물에 면을 넣고 잘 비벼서 씻어준 후 채반에 받쳐
    물기를 빼준다.

     

     

     

     

     

    그릇에 면을 담고 야채와 함께 볶아진 소스를 넣으면 완성이다.

     

     

     

     

     

    시식평 : 이 요리는 솔직하게 말하면 맛있다. 맛있는 반면에 냄비와 프라이팬을
    동시에 써서 조금은 주방이 엉망진창이 되었다.
    왜 사람들이 백 선생님을 존경하는지 알 거 같은 맛이다.
    사실 백종원 님 레시피대로 제대로 따라 하지 않고 귀찮아서 내 맘대로
    넣고 한 것도 있다. 그래도 역시 내 입맛에는 맛있다. 고기의 기름, 향과 고추장, 된장 소스들이

    어우러져 이렇게 맛있게 될 줄 몰랐다. 먹다가 소스가 남아서 밥도 비벼먹을 만큼 맛있다.
    수요일 일주일의 면요리 픽은 중화 제육면이었는데 김뽀의 소소한 끼를 너무 잘 채워준 거 같다.
    백종원 선생님 덕분에 대 성공이다.

     

    '일상 > 맛과멋'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소한끼] 돼지 김치밥  (93) 2020.06.26
    [소소한끼] 가지피자  (98) 2020.06.25
    [소소한끼] 중화 제육면  (94) 2020.06.24
    [소소한끼] 바지락 콩나물밥  (93) 2020.06.23
    [소소한끼] 생선조림  (84) 2020.06.22
    [소소한끼] 닭고기덮밥  (89) 2020.06.21

    댓글 94

Designed by Tistory.